미국서 코로나 앓은 산모의 아기 항체 물려 받아서 태어나

728x90

코로나  앓은 산모의 아기 83명중 72명이 항체 물려 받고 태어나 

 

연일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과 감소를 기다리면 살아가고 있는게 일상이 되었습니다.

YTN 뉴스를 통해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걸린 산모의 아기 대다수가 항체를 갖고 태어났다는 연구 결과 뉴스를 보게 되었습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의 불안 속에서 백신 접종을 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백신 접종 시기를 발표했지요. 
고령의 환자들은 여러 가지 질병의 이유도 있겠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도 높지요.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아이들과 태어나는 아기에 대한 불안과 걱정은 모든 사람들이 동일하리라 봅니다.

 


오늘 YTN 뉴스 보도에서는 CNN방송을 인용하며 필라델피아 아동 병원의 신생아 전문의인 더스틴 플래너리 박사 연구팀은 천400명 이상의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조사를 전했습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이전에 감염된 적이 있는 임신부 83명 중 72명에게서 태반을 통해 면역글로불린G 항체가 아기에게 이전된 것이 확인됐다고합니다.

면역글로불린G 항체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 인체의 감염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이 연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엄마에게서 태어난 신생아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연구 결과로 보아 태어나는 아기가 코로나19에서 자유롭고 건강하게 태어날 수 있다는 안심을 갖게되어 이 뉴스를 포스팅해 봅니다.

 

728x9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