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8월 8일까지 2주간 연장

수도권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 시행(7월 12일(월) 0시부터 7월 25일(일) 24시까지 2주간 시행하였으나 8월 8일까지 2주 연장 한다고 7월 23일 발표 

-사적모임 18시 이전 4인·18시 이후 2인까지 허용, 예방접종 인센티브 적용 제외 -
- 유흥시설은 집합금지, 식당·카페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은 22시까지 운영 제한 -
- 유행 차단을 위해 사적모임 자제, 퇴근 후 바로 귀가하고 외출은 자제해야 -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7월 12일부터 2주간 4단계로 격상여 시행 됐으며,
7월 23일 2주간(8월 8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은 일요일(7.11) 기준으로 주간 일 평균 환자 389명 이상이 3일 이상 지속되는 4단계 기준 충족 되었으며,
서울에서만 사흘째 5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5명 중 4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4단계로 격상되면 오후 6시 이후 사적으로 2명까지만 모일 수 있으며 3인 이상 모임은 금지됩니다. 오후 6시 이전에는 4인까지만 사적모임이 허용된다.
다음주부터 수도권의 시중은행 영업시간은 기존 오전 9시~4시에서 9시 30분 ~ 3시 30분으로 1시간 단축한다.

1인 시위 이외의 집회와 행사는 전면 금지되고, 결혼식과 장례식에는 친족만 참석할 수 있다.
또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22시까지로 제한 합니다. 백신 접종자에 적용하던 방역 완화조치를 유보하기로 했다.

거리두기 4단계는 12일부터 적용하며, 10∼11일 이틀간은 '사적모임 자제'를 권고한다고 한다.
서울, 수도권 지역의 시민은 코로나 방역을 준수하며, 주말과 휴일에 외출을 자제해야 할 것 같다.

7월 23일까지 2주간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 했으나 확산세가 이어져 8월 8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했다.

728x9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