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문안교회' 새로운 100년의 역사. 스마트폰촬영

1887년 설립한 한국장로교회 최초의 교회 새문안교회. 2014년 신축공사를 시작하고 2019년 완공되어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장로교회 최초의 교회 새문안교회 
미국의 선교사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선교사가
1887년 설립한 교회이며
숭동교회, 정동제일교회와 함께
한국의 '어머니 교회'라 불리고 있다.

새문안교회(스마트폰 촬영)


새문안교회의 모습은 
하늘을 향해 두 팔을 펼친 듯 
어머니 품의 형상이다. 

2014년 신축공사를 시작하고
2019년 완공되어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미국 AMP 건축마스터상을 받아
세계가 새문안교회를 주목하고 있다.

 

2019년 영국 디자인 잡지사 디즌이 선정한
"세계 10대 교회 및 예배당 건축물"

설계상 인도에서 10m만 뒤로 가도 되는데
30m더 뒤로 건물을 지어 교회 앞마당을
시민과 성도들에게
휴식공간이자 광장으로 제공했다.

창이 하나도 없는 외벽


건물 앞 쪽에는 창이 하나도 없다.
대신 구약 성경 39권을
의미하는 39개의 착문이 자리하고 있다.

입구 초입에서 보여지는
광장의 27개의 조명은
신약의 27권을 의미한다.

728x9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