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닛코여행-기누가와 온천 호텔 미카즈키(Nikko Kinugawa Hotel Mikazuki) 기누가와 겨울 온천 여행

겨울철 일본 온천여행 닛코 기누가와 온천 미카즈키 호텔

코로나19로 인해 집안에만 갇혀 있어야 하는 상황이라 많이 답답하시죠. 일본 온천 여행을 통해 잠시나마 답답함을 잊으시길 바랍니다.
2018년 1월 22일 많은 눈이 아침부터 내린다.
일본에 도착한 아침 시간에도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일본의 많은 사람들이 겨울 온천을 위해 찾는 이곳은 닛코 기누가와 미카즈키 온천호텔이다. 

겨울철 온천 관광지로 유명한 닛코 기누가와 온천마을이다.
기차를 이용하여 도쿄에서 2시간 거리인 온천마을 향했다.

창밖을 통해 바라본 일본의 시골 겨울 풍경을 느껴본다. 한국과 같은듯 하면서도 다른 산새와 집들이 하나 둘씩 스쳐간다.

 

기차 승차권

 

일본의 시골 모습

 

우리나라와 또 다른 느낌입니다

 

 

눈이 많이 내리던 1월

 

기차 창밖으로 보이는 일본의 시골 모습

 

기누가와 온천역으로 가기위한 환승역

 

 

미가즈키 호텔로 가는길

미카즈키 호텔은 기누가와 온천역에서 가장 가까운 호텔로 걸어서 10분 정도 소요된다.

 

기누가와 미카즈키 온천호텔

 

기누가와 온천호텔 미카즈키


호텔에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여 지하로 내려가면 2개의 대욕장이
있다.
입구에 파란색 가림막의 남탕과 핑크색 가림막의 여탕으로 구분되어 있고 새벽 2시가 되면 서로 출입객의 장소가 바뀌게 된다. 출입할 때 남성 파랑, 여성 핑크를 꼭 확린해야 한다.
다음날 같은 장소로 착각하고 들어가면 큰 낭패를 볼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탕이 있는 실내를 통해 유리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바로 노천탕이 있다.
몸이 차가워지기 전 노천탕의 따뜻한 온천물에 몸을 담그면 입에선 김이 나오고 머리카락은 차가워지고 고드름이 맺힌다. 온천탕에 잠겨있는 몸은 추운 줄도 모르고 겨울 온천의 특별함을 만끽한다
.
호텔내에서는 유카타를 착용하고 슬리퍼를 신고 편하게 다니면 된다.

 

호텔정면에서 바라본 마을

 

호텔 뒤쪽의 기누강을 따라 줄지어 있는 온천호텔

 

 

숙소에서 바라다본 호텔 뒷쪽 모습

 

강을 따라 줄지어 있는 온천호텔


특히 겨울철에 여행하면 더욱 낭만적이고 눈 내리는 겨울에 즐기는 온천으로 최고의 경험이 될 것이다.


기누가와 호텔 미카즈키 

728x9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